[군주론]변화가 힘든점

변화, 즉 새로운 제도의 도입에 대해
마키아벨리는 군주론에서 하기와 같이 이야기한다.

“국가를 얻기 위해서 겪는 시련은 부분적으로 그들이 
국가를 세우고, 권력을 확고히 하기 위해서 도입해야만 하는
새로운 제도와 통치양식에서 비롯됩니다.
새로운 형태의 제도를 만드는 것보다 더 어렵고 위험하며 
성공하기 힘든 일은 없다는 점을 깨달을 필요가 있습니다.
그 이유는 구질서로부터 이익을 누리던 모든 사람들이 개혁자에게
적대적이 되는 반면, 새로운 질서로부터 이익을 누리게 될 사람ㄷ르은
기껏해야 미온적인 지지자로 남아있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미온적인 지지만 받는 이유는 잠재적 수혜자들이 한편으로
과거에 법을 일방적으로 전횡하던 적들을 두려워하고, 다른 한편으로
인간의 회의적인 속성상 자신들의 눈으로 확고한 결과를 직접 보기 전에는
새로운 제도를 신뢰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 결과, 변화에 반대하는 세력들은 혁신자를 공격할 기회가 있으면
언제나 전력을 다하여 공격하는데 반해서, 그 지지자들은
오직 반신반의하며 행동할 뿐입니다. 따라서 개혁적인 군주와
미온적인 지지자들은 큰 위험에 처하기 마련입니다.”

변화에 대한 두려움은
본능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